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노총 경남본부, 창원 스타필드 반대 서명운동

"6만 조합원 뜻 시·도에 전달"
정부, 복합쇼핑몰 제한 검토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2019년 05월 13일 월요일

민주노총 경남본부가 신세계 스타필드 창원 입점을 반대하는 6만여 조합원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창원에 스타필드가 들어서면 지역 골목상권 자영업자가 생존권을 위협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경남본부는 '을의 연대'로 뜻을 모아 경남도와 창원시가 스타필드 입점반대 의견을 받아들일 것을 촉구하기로 했다.

경남본부는 "신세계그룹은 음식·숙박·급식·의류·편의점 등 문어발식으로 기업을 확장하면서 소상공인을 다 죽이는 스타필드 같은 자회사를 무분별하게 늘리고 있다"며 "수도권에 복합쇼핑몰이 들어선 후 자영업자 매출이 6.5% 하락하기도 했다. 중소기업과 골목상권을 죽이면서 재벌에 경제력이 더욱 집중되는 것을 반대하는 것"이라고 했다.

㈜신세계 프라퍼티(이하 신세계)는 지난 3월 창원시에 '스타필드 창원'과 관련해 교통영향평가 의뢰서를 제출하면서 본격적인 행정 절차를 밟고 있다. 신세계는 의창구 중동지구 상업용지 3만 4311㎡에 쇼핑몰·영화관·아쿠아필드·체험공간·운동시설·음식점 등 지하 8층~지상 7층 규모로 스타필드를 건축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정부·청와대·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0일 무분별한 복합쇼핑몰을 제한하고자 '유통산업발전법 시행규칙'을 개정하겠다고 했다. 이날 박홍근 민주당 을지로위원장은 "복합쇼핑몰 규제를 위한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이 현재 37건 계류 중"이라며 "시행규칙 개정으로 가능한 것부터 개선하기로 했다"고 했다. 이어 "빠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대규모점포 입점에 따른 주변상권 영향평가 대상업종을 대폭 확대해 복합쇼핑몰 등 입점을 제한하고 주변 중소상인과 합리적 상생방안을 마련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투쟁 2019-05-13 18:44:21    
창원의 발전은 스타필드입니다.
아무리 말려도 창원시민은 스타필드를 원합니다.
시민위에 누구도 있을수없습니다.
시민이 창원의 주인입니다.
스타필드만이 창원의 열쇠입니다.
203.***.***.22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