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8 인도네시아장애인아시안게임 전민재 '금빛 웃음'

여100·200m 2회 연속 2관왕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10월 11일 목요일

'감동 레이서' 전민재(41·전북장애인체육회)가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아경기대회 여자 100m에서 우승하며 2관왕 2연패를 달성했다.

전민재는 1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주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육상 여자 100m(스포츠 장애등급 T36) 결선에서 14초 98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지난 8일 여자 200m 금메달을 차지했던 전민재는 이번 대회에서 두 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며 2014년 인천 대회에 이어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 2회 연속 2관왕에 올랐다.

전민재는 결승에 나선 8명 중 불혹을 넘긴 최고령이었지만 폭발적인 스퍼트로 이십 대 안팎의 선수들과 경쟁해 압도적인 금메달을 획득했다. 홍콩의 유춘라이가 16초 28로 은메달, 왕단(중국)이 16초 46으로 동메달을 가져갔다. 이날 전민재의 14초 98은 본인의 최고기록인 14초 70에 근접한 것으로 경쟁 선수들보다 2초 가까이 앞섰다.

지난 3년간 전민재를 지도해온 신순철 감독은 "트랙 조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최선의 기록이 나왔다"고 평가했다. 2012년 런던 패럴림픽 200m 은메달, 2016년 리우 패럴림픽 200m 은메달리스트인 전민재는 특히 이번 대회 기간 발목이 좋지 않은 악조건을 이겨냈다. /연합뉴스

8일 오후(현지시각)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장애인 아시안게임 여자 200m(T36) 달리기 결승. 한국 전민재가 1등으로 결승선을 통과한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