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낙승 예상했던 여자축구, 대만에 신승

파상공세에도 2-1…19일 2차전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8월 17일 금요일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첫 경기에서 한 골 차 승리를 거뒀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는 16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겔로라 스리위자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여자축구 A조 1차전에서 대만을 2-1로 제압했다.

우리나라는 19일 몰디브와 2차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에는 11개 나라가 출전해 3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8강부터 단판 승부로 우승팀을 정한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5위인 우리나라는 A조에서 대만(42위), 인도네시아(77위), 몰디브(119위)보다 한참 앞선 순위에 올라 있다. 한국과 가장 순위가 근접한 대만도 이날 경기까지 한국 상대 맞대결 11연패를 당했을 정도로 우리가 조 1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크다.

16일 오후 인도네시아 팔렘방 겔로라 스리위자야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여자축구 조별리그 한국과 대만의 1차전에서 추가골을 넣은 장슬기(2번)가 김혜리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내심 많은 점수 차 승리를 기대했으나 1골 차 승리에 그쳤다.

전반 6분 이은미의 프리킥 중거리포가 골문 위를 향하면서 포문을 열기 시작한 우리나라는 전반 8분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나온 전가을의 선제 득점으로 결승골을 뽑았다. 전반 30분에 임선주가 상대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었지만 지소연이 대만 골키퍼 짜이밍룽 선방에 막히면서 전반을 1-0으로 끝냈다.

후반에도 한국은 일방적으로 대만을 몰아세웠으나 추가 득점은 한 골에 그쳤다. 후반 8분 장슬기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중거리 슛을 작렬, 2-0을 만들었다. 이후 일방적인 공세에도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하던 우리나라는 결국 대만에 한방을 얻어맞았다. 후반 29분 대만 위슈진에게 중거리포를 허용하며 2-1로 추격당했다. 이후 남은 시간을 추가 실점 없이 흘려 보내면서 한국은 첫 경기에서 승점 3을 챙겼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