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후쿠시마 원전 사고 7주기, 환경단체 "핵없는 세상"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입력 : 2018-03-11 15:49:23 일     노출 : 2018-03-11 15:55:00 일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 사고 7주기를 맞아 시민이 모여 '핵 없는 세상'을 꿈꿨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지난 10일 낮 12시 30분 창원 상남동 분수광장에서 핵발전소 위험성을 알리고자 방재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탈핵을 외쳤다. 후쿠시마 핵사고 7년이 지났지만 방사선 누출 피해는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사고 이후 7년이 지났지만 공기 중으로, 바다로, 대지로 대량의 방사능이 방출되고 있고, 아직도 녹아내린 핵연료 실태 파악조차 못 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해당 지역의 농수산물은 고농도 방사능에 오염이 되었고, 이제 이곳은 더 이상 사람이 살 수 없는 지역이 됐다"며 "단 한 번의 핵발전소 사고는 어느 누구도 멈출 수 없고, 돌이킬 수 없는 치명적인 사고이다. 또 후쿠시마 핵사고는 안전한 핵발전소는 결코 존재할 수 없음을 증명해 보였다"고 했다.

14.jpg
▲ 탈핵경남시민행동이 10일 창원시 성산구 상남분수광장 일원에서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7주기를 앞두고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 참가한 회원들과 시민들이 핵발전소를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박일호 기자

또 일본에서도 꺼리는 원전사고 주변지역 수산물 수입금지도 요구했다. 이는 최근 일본이 세계무역기구(WTO)에 수입규제가 부당한 결과라며 한국만 WTO에 제소한 데 따른 것이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여전히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는 등 후쿠시마 현지 사정이 달라지지 않은 상황에서 일본산 수산물 수입규제는 국민안전을 위해 필수적인 보호장치로 한 치 양보도 할 수 없는 일임이 분명하다. 일본 오염지역 수산물 수입이 재개되면 우리 식탁은 방사능 수산물로부터 결코 안전할 수 없을 것"이라 덧붙였다.

더불어 이들은 독일, 스웨덴, 벨기에, 스위스, 대만 등도 탈핵을 선언한 만큼 한국도 핵발전소 비중을 줄이고 재생에너지 정책을 확대하길 희망했다.

참가자들은 정부에 "WTO 패소에 책임 있는 대응책을 마련하라", "지진 위험지대 핵발전소 중단하라", "노후원전 폐쇄하라",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추진하라", "산업체 전기요금을 현실화하라"고 요구하며 거리행진도 했다.

경남지역에서는 이날 김해와 양산에서도 탈핵 행사가 열렸고, 서울 광화문과 부산 서면에서도 후쿠시마 7주기를 맞아 거리행진 등이 이어졌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탈핵청소년 2018-03-11 20:19:56    
`청소년의 투표로 탈핵 세상 앞당기자!`
만약 청소년들에게 투표권이 있다면, 환경/탈핵 문제에 대해서도 함께 목소리를 낼 수 있지 않을까요?
어린이.청소년도 이 사회를 함께 살고 있는 사람입니다.
동등한 민주 시민으로서의 권리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진행 중입니다. 다가오는 6월 선거에는 청소년도 투표에 참여할 수 있도록 국민청원에 꼭 함께해주세요! [bit.ly/청소년투표청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151641?navigation=petitions#_=_
175.***.***.5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