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경호 권한대행에 '방사능 물질' 경고하는 소포 발송돼…경찰 수사

지자체장·행자부 장관 등 전국 27곳 동시 발송
우편물 감식 결과, 방사능 검출은 안 돼

우귀화 기자 wookiza@idomin.com 입력 : 2018-02-23 19:42:16 금     노출 : 2018-02-23 19:52:00 금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에게 방사능 오염 물질의 위험을 알리는 소포가 발송되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창원중부경찰서는 22일 오후 4시 41분께 '대전시민 일동'이라는 발송자가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 앞으로 경남도청에 소포를 보냈다고 밝혔다. 이 발송자는 전국 지자체장, 행정자치부 장관 등 전국 27명 인사에게도 같은 소포를 부쳤다.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앞으로 온 소포는 23일 오전 9시 42분께 도지사 비서실에 배달됐다. 창원우체국은 9시 55분께 부산지방우정청에서 이 물건을 회수하라는 지시를 받고, 10시 7분께 물건을 되돌려받아 경찰에 신고했다.

소포에는 방사능 위험 물질을 알리는 표시가 그려진 노란색 깡통과 유인물이 함께 들어 있었다. 유인물에는 "상자 안에 있는 물건을 확인하기 전에 지금 즉시 장갑과 마스크를 착용하십시오. 이 상자는 핵발전소가 있는 지역에서 보내는 판도라의 상자입니다"라고 적혀 있다. 이 통 안에는 핵발전소에서 나온 핵 쓰레기(사용 후 핵연료 또는 고준위 핵폐기물)가 들어 있다며 "인간을 포함한 동식물에 해롭지 않은 안전한 상태가 될 때까지 10만 년간 밀봉해서 보관해야 하는 방사능 덩어리"라고 경고했다.

▲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등 전국 지자체장, 행정자치부 장관 등 전국 27곳에 방사능 물질의 위험을 알리는 소포가 발송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 우귀화 기자

'판도라의 상자를 보관할 자신이 없다면' 오는 3월 10일 오후 2시 광화문 광장으로 가지고 오라고 돼 있다.

'핵 재처리실험저지 30㎞ 연대'가 쓴 '원자력 연구원의 핵 재처리와 고속로 연구는 새로운 핵발전소 추진 획책!', '2018년 예산안 1000억 전면 삭감하라!'는 내용의 선전물도 들었다. 여기에 핵 방사능 물질의 위험을 알리는 손 글씨도 알아보기 어렵게 번진 채 함께 있었다.

경찰은 소포를 거둬가 감식한 결과, 방사능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소포 발송지역인 대전지방경찰청에서 협박 등의 혐의로 수사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포는 원불교환경연대, 영광탈핵공동행동 등 환경단체 회원들과 아이들이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7주기를 앞두고 핵폐기물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단체는 지난 19일, 22일 두 차례에 걸쳐 청와대, 국무총리실 등 약 90곳에 비슷한 소포를 부쳤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우귀화 기자

    • 우귀화 기자
  • 시민사회부 기자입니다. 경남지방경찰청, 법원, 검찰, 진해경찰서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