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3월 중 '문화예술계 성폭력 종합대책' 내놓는다

민간 참여 범정부협의체 구성 추진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입력 : 2018-02-23 15:56:36 금     노출 : 2018-02-23 16:00:00 금

정부가 오는 3월 중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문제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내놓는다.

여성가족부는 "최근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공개하는 '미투 운동' 확산을 계기로 사회 각계의 성희롱·성폭력 범죄를 뿌리 뽑기 위해 관계부처와의 논의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며 "3월 중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문제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발표를 목표로 실무회의 등을 진행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앞서 여가부는 오는 27일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근절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여가부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등 관련 부처들은 지난 12일 1차 회의를 개최한 데 이어 내주 중 2차 회의를 열 예정이다. 이 회의에서는 각 분야 성희롱·성폭력 실태 점검 현황, 신고센터 개설 여부, 분야별 대책 등을 제출받아 종합적인 개선방안을 논의한다.

AKR20180223117000005_01_i.jpg
▲ 연합뉴스.

이날 오후에는 최근 잇따르는 문화예술계 성폭력 피해 사실 고발과 관련,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와 민간전문가들이 참석하는 긴급 대책회의가 열린다.

여가부는 성희롱·성폭력 근절대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이를 총괄·조정하는 체계적인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민간이 참여하는 범정부협의체 구성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숙진 여가부 차관은 "여가부는 최근 성폭력 피해 사실을 용감하게 공개하는 '미투' 운동을 지지하며 사회 각계의 성희롱·성폭력 범죄 근절을 위해 정부 각 부처가 적극 대응토록 안내·독려하고 있다"며 "성희롱·성폭력은 우리 사회 근간을 흔드는 심각한 범죄이며 이를 좌시하지 않고 근절하는데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여가부는 성폭력 피해에 대해 신고를 고민하는 이들은 여가부가 운영하는 '여성긴급전화 1366' 또는 '성폭력피해 상담소'를 통해 신고부터 수사, 소송 진행, 피해 회복까지 서비스를 안내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김희선 기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