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상수 창원시장 '노후 상수도' 근본대책 주문

파열사고 잇따르자 기반시설 재진단·관리시스템 구축 지시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8년 02월 13일 화요일

안상수(사진) 창원시장이 12일 간부회의에서 "40년 상수도 정책을 변혁시키는 근본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안 시장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관내에서 상수관 파열이 잇따르고 있음에도 노후화와 불완전한 시스템으로 유사 사례가 언제 어디서 터질지 모른다는 우려 섞인 지적에 따른 대책마련 독려 차원으로 풀이된다.

창원은 급속한 도시 팽창 시기인 1970∼80년대 사회기반시설이 집중적으로 건설됐다. 특히 시민 기본생활과 직결되는 상수도관은 노후화율이 55%에 이르렀으며 이에 따라 파열 사고 역시 빈번하게 발생해 종합적인 정비와 유지관리 시급성이 제기돼 왔다.

안 시장은 "시는 매년 120억 원 이상 사업비를 투입하고 있고, 2024년까지 1000억 원을 투입해 노후 상수도관을 교체할 계획"이라면서도 "하지만 매년 반복되는 상수도관 파열을 근본적으로 예방하는 데에는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안 시장은 "우선 상수도 기반시설을 종합적으로 재진단하고 예산확보 방안과 상수도관 누수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단기대책과 중·장기대책을 수립하기 바란다"며 "여기에 더해 지금 계획하는 것은 참고로만 하고, 상수도관이 노후화돼 파열됨으로써 시민들에게 불편을 끼치는 일이 없도록 상수도관 교체 예산을 대폭 증액하는 방안도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노후 상수도관 교체 및 정비에 막대한 예산이 소요되는 만큼 지역개발 채권을 발행해서라도 노후 상수도 교체에 우선 투입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또한 안 시장은 상수도관 파열 시 단수 없이 보수작업을 할 수 있는 상수관로 복선화 사업과 시 전체 상수도 정보를 한눈에 알 수 있는 전자지도 제작을 제안하기도 했다.

안 시장은 "전자지도와 노후화 정도를 분석할 수 있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상수도 시설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상수도사업소 조직진단과 인력보충 방안 역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안 시장은 "우리는 광역시급 도시이기 때문에 도시 규모에 걸맞은 조직이 필요한데 과거 통합 당시 구조로는 현재 상하수도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며 "구청 상하수과에는 요금고지 등 관리계만 두고 나머지 인원은 사업소 소속으로 하는 조직개편과 운영체계를 바꾸는 부분도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안 시장은 "상수도 문제만이 아니라 하수도, 도시개발 분야가 함께 논의돼야 하므로 관련 TF를 만들어 근본적으로 40년 상수도정책을 변혁시키는 방안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