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어렵게 결정한 김해신공항, 도로 원위치되나?

여야 모두 부정적 인식 커져…김해공항 확장안으로는 관문공항 기능, 소음대책 마련 어려워

박석곤 기자 sgpark@idomin.com 입력 : 2017-10-11 18:16:08 수     노출 : 2017-10-11 18:20:00 수

박근혜 정부의 국책사업인 김해신공항 건설사업이 물 건너갈 수 있다는 지적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김해지역 여당 국회의원과 지역 여야 시·도의원, 시민은 24시간 운항을 목표로 한 동남권 허브공항 역할이 사실상 불가능하고, 소음 피해 등을 이유로 신공항 건설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신공항 백지화 요구가 성사되기까지는 걸림돌이 많아 성사 여부는 불투명하다. 전 정부가 결정한 국책사업을 현 정부에서 번복하는 것도 국민적 저항과 갈등을 고려할 때 큰 부담이다. 그럼에도 지역 정치권과 시민의 반대는 현 정부에 신공항 건설을 재검토해 볼 여지를 남길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지역 정치권·시민, 재검토 또는 백지화 = 더불어민주당 민홍철(김해갑)·김경수(김해을) 의원은 애초 동남권 신공항 입지 터로 밀양과 가덕도(부산)를 놓고 경쟁하다 왜 김해공항으로 결정했는지 이번 국정감사 때 꼼꼼하게 살펴보겠다고 말해 국토부의 답변이 주목된다.

C0A8CA3C0000014F5E33AD4A0001FC16_P2.jpeg
▲ 김해공항 청사./연합뉴스

김해 정치권과 시민의 반대 목소리는 대략 두 가지로 요약된다. 24시간 운항하는 동남권 관문 공항과 김해 시민 소음피해 방지 대책이다. 문제는 현 김해공항 확장으로는 이 두 조건을 충족할 수 없다는 점이다. 두 의원은 이런 점을 고려할 때 김해 신공항 건설은 반드시 재검토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야권인 자유한국당 김해 시·도의원도 "소음대책 없는 김해 신공항은 백지화해야 한다"며 여권의 재검토 쪽에 힘을 보탰다. 이들은 지난 추석 연휴 때 시내 곳곳에 신공항 백지화를 요구하는 펼침막을 내걸고 건설 반대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 김해신공항건설반대 시민대책위원회도 지역 정치권과 함께 김해 신공항 건설 백지화에 나서고 있다. 김해시의회는 지난 4월 김해 신공항 건설 백지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김해 신공항 백지화 관건은 = 문제는 김해 정치권과 시민의 신공항 백지화 요구를 성사시키려면 부산 시민을 어떻게 끌어들이느냐가 최대 관건이다.

민홍철 의원은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처음에는 동남권 관문 공항은 대구·경북과 부산·경남의 문제였지만 지금은 부산·경남의 문제"라고 진단했다. 그 이유로 대구·경북은 정부의 현 김해 신공항 건설로는 동남권 관문 공항으로 역할을 못한다는 결론을 이미 내렸던 점을 꼽았다. 김해 신공항 재검토는 대구·경북지역 여론을 의식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다.

김경수 의원도 "김해 신공항 재검토는 김해만의 문제가 아니라 부산 시민의 동의가 있을 때 가능하다"고 말해 부산 시민 의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시민 신철민(54·김해 내외동) 씨는 "24시간 운항하는 동남권 허브공항 역할도 못하는 김해 신공항 백지화는 필연이다. 만약 신공항이 들어서면 지금도 소음 때문에 일상생활이 힘든데 활주로가 늘어나게 돼 소음피해는 심각한 수준에 이를 것이다. 소음은 아무리 노선을 조정해도 피할 수 없는 만큼 국가의 먼 미래를 봐서라도 김해공항 대신 가덕도로 가는 것이 가장 합리적인 대안"이라며 김해 신공항 건설에 반대 견해를 밝혔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